VOICES

뒤로가기
제목

[SALT] Kamiyashiki Takashi

작성자 대표 관리자(ip:61.39.156.212)

작성일 2019-03-03

조회 155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정확하게 루어를 쏘기 위해서는 고성능 편광 선글라스가 필수.
더 이상 놓칠 수 없는 선글라스다.
해상에서의 더위나 자외선 대책을 위해서도 편광 선글라스는 좋은 제품을 생각해 보는건 어떤가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매일입니다만, 여러분의 자외선 대책은 있습니까?
진한 빨강이나 핑크빛의 그을린 아픈 광경을 배에서 자주 볼 수 있지만,
새하얗게 되지 않는 SPF50의 선크림도 있고, 일광 화상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제 어깨처럼 얼룩투성이 됩니다. 눈도 마찬가지예요.
이전까지는 귀찮다고 함부로 편광 선글라스는 쓰지 않았다.

방해돼~!하고 맨눈으로 낚시를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날마다, 직사광선이나 해수면으로부터의 반사로 자외선을 쐬이고,

손상시킨 안구를 돌아보니 갈색!?이였다.


앞으로의 인생, 언제까지나 낚시를 하고 싶어요!


그러나 세월과 함께 오는 시력 저하는 피할 수가 없다. 시력 1.5가 될 수 있으면 유지하고,
평생 낚시 & 서프 라이프 스타일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눈을 소중히 하지 않으면 안 돼!라고 마음으로 바꾸었다.
우선은 눈을 적외선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 어떨까요?





낚시 = 편광이라는 생각보다, 멋으로만 레이벤, 오클리 등의 선글라스를 골라서 샀다.

그러던 어느 날, 현재 애용하는 “Zeque(제큐)” 와 만나서,

물고기나 물속이 선명하게 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가벼운 착용감은 장시간 착용해도 아프지 않았다.

안경에 익숙하지 않은 저도 착용할 수 있었다.
이건 굉장한 일이다.
눈이 피곤하지 않고, 퇴근길에 운전까지 편해졌다.





렌즈는 한여름의 쾌청할때나 햇살이 강한 시간대에도, 네츄럴한 시야인 채로 해면의 눈부심을 억제하는 TVF(트루뷰 포커스).

이 시기의 낚시는 편광 선글라스가 없으면 불가능하다고 해도 좋을 정도. 항상 양호한 시야로
불볕더위의 선상에서도 착용하고 있는 감각이 없을 정도로 위화감이 없었다.


사가미만, 쓰가루, 현계탄, 토카라열도 쿠메섬, 오키나와, 말레이시아 원정 등 취재 등에서 몇번이나 바다에 나와 있었습니다만,

Zeque의 편광 선글라스는 큰활약을 하고 있다.


현재 주력 VERO2ND의 트루뷰 포커스 / 실버 미러는 최고!


강한 햇빛과 수면의 눈부심을 억제하고, 소용돌이치는 파도가 선명하게 보인다. 파도를 통해 정확하게 참치의
이동방향을 보고, 루어를 던질 수 있었던 결과라고 생각한다.

아주 좋은 일을 해 주었다.

물결치는 상황에서도 루어의 움직임이 확실히 보여, 기회가 늘어나는 느낌 있다.

정확하게 루어를 던지기 위해서는 고성능의 편광 선글라스가 필요 불가결.
더 이상 놓칠 수 없는 선글라스다. 기상변화가 심한 여름이 계속되고 있지만, 환절기, 장마나 악천후가 많은 시기에
애용하는 VERO2ND에 밝은 EZ(이즈 그린), 정말 시야가 양호해지고 도움이 됩니다.

히트 신이 너무 보여서 곤란합니다만.(^^)





오키나와 본섬에 1주일 정도 GT 낚시를 갔을 때도, 오키나와의 장마 후반이라 어둑어둑하고 비가 매일 격렬하게 내렸습니다만,
이즈그린의 VERO2ND가 대활약!

악천후에도 시야가 좋았고, 관동 장마에도 위력을 발휘해 줄 것 같았다.

그리고 사가미만에 황다랑어를 노리고 출전했을 때의 일이다. 때때로 억수같이 퍼붓는 스콜을 만나도 전속력으로 파도를 향해 질주,

편광 선글라스 없이는 비 때문에 눈도 뜰 수 없는 상태. 캐스팅을 할 수 있는 거리까지 가서 루어를 캐스팅하는 바쁜 낚시릴을 했지만,

순간 수면 부근을 유유히 헤엄치는 황다랑어의 몸 색까지도 확연히 알 수 있었다.

비가 내리는 중에 자주 닦기가 불가능했지만 렌즈에 붙은 작은 물방울 사이로 보이는 시야가 좋아서 하루 종일 착용했지만 피곤하지 않았다.





말레이시아는 독특한 고온 다습의 열대 지역이다. 아침은 안개가 끼고, 저녁은 뇌운. 그리고 스콜이 매일 계속되는 일도.
이런 날씨에도 돛새치의 등지느러미나 날개, 루어를 쫓는 모습이 선명하게 보이는 것은 VERO2ND의 EG(이즈그린)!
너무 잘 보여서 침착하지 않으면 안된다.(^^)


싱가폴을 통해 육로로 280km 말레이 반도를 북상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 돛새치를 노리고 갔다.

돛새치를 노리는 중에, 이미 편광 선글라스라는 필수품, 돛새치를 노리고 있는 중에도 이미 편광 선글라스는 필수품.
이때는 매일, 고온다습한 기후로 바람도 없이 잔잔하고 플렛한 조건이었다. 이러한 조건하에 조류를 찾고 돛새치의 점프를
찾는다.


이른 아침의 흐린 날씨에는 EX(이즈 그린),

쾌청한 날에는 TVF(트루뷰 포커스)와 애용하는 2개의 VERO2ND로 대응.
꽤 멀리서 돛새치의 점프나 등지느러미를 확인할 수 있었다.

정확하게 루어를 던질 수 있어서, 쫓아오는 돛새치의 움직임도
알기 쉬웠고, 후킹할 타이밍을 잡기가 매우 쉬웠다.


이런 물고기들을 만날 수 있었던 것도,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전력 모드의 사이트 피싱을 성립시키는 Zeque의 편광 선글라스가
있었기 때문이다! 아직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이 계속되고 있지만, 해상에서의 더위나 자외선 대책을 위해서라도 편광 선글라스는
진지하게 좋은 제품을 생각해 보는 건 어떤가?






Profile


솔트 워터 게임(바다낚시의 선구자). 잡지 [SALT WORLD] 나 [SW] 에 연재.
오랜경험을 살린 솔트 루어 낚시 장비의 개발 등 열정적으로 활동한다.
해외 원정에서의 대물 낚시 등 국내외를 막론하고 모든 낚시에서
"한마리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낚시"를 추구한다.





첨부파일 Kamiyashiki-Takashi.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